메뉴 건너뛰기

shelters

콜레스테롤로 혈관 좁아진 성인 절반서 대장선종 발견"입력 2019.12.23. 11:02댓글 9

혈관 내벽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혈관이 좁아지는 '죽상경화' 환자 가운데 절반은 대장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있는 '대장선종'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는 경동맥 내벽 두께가 1㎜ 이상인 죽상경화 환자 50.1%에서 대장선종이 발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아산병원, 4천871명 분석.."50세 이상 남성 혈관·대장검사 권장"
죽상경화 [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혈관 내벽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혈관이 좁아지는 '죽상경화' 환자 가운데 절반은 대장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있는 '대장선종'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변정식 교수팀은 2012∼2016년 건강증진센터에서 경동맥초음파와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40세 이상 성인 4천871명의 검진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죽상경화 진단은 혈관 내벽 두께가 1㎜ 이상이거나, 혈관 안에 콜레스테롤이 뭉친 덩어리인 죽상경화반이 발견됐을 때 내려진다.

이번 연구에서는 경동맥 내벽 두께가 1㎜ 이상인 죽상경화 환자 50.1%에서 대장선종이 발견됐다. 반면 경동맥 내벽 두께가 1mm 이하인 정상 그룹에서는 대장선종 발견율이 37.8%에 그쳤다.

또 죽상경화 환자에서는 대장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고위험선종이 15.2% 발견됐다. 이는 정상인의 고위험선종 발생률 8.8%보다 1.7배 높은 수치다.

대장선종 [서울아산병원 제공]

특히 죽상경화와 대장선종은 젊은층보다는 중장년층에서, 여성보다는 남성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죽상경화와 대장선종을 모두 진단받은 환자는 40대 5.9%, 50대 12.5%, 60대 이상 26.0%로, 나이가 들수록 두 질환이 함께 발병하는 비율이 높아지는 양상을 보였다.

성별에 따른 차이도 있었다. 남성의 경우 36.9%가 죽상경화, 50%가 대장선종을 진단받았다. 반면 여성은 18.7%가 죽상경화, 32.1%가 대장선종을 진단받아 남성보다 발병률이 낮았다.

변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고연령 남성일수록 죽상경화와 대장선종을 함께 가지고 있을 확률이 높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건강검진에서 콜레스테롤로 혈관 통로가 좁아졌다는 소견을 받았다면 대장선종도 의심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50세 이상 남성이라면 건강검진 때 혈관초음파와 대장내시경 검사를 같이 받아볼 것을 권장한다"며 "대장선종은 복통, 혈변 등의 자각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아 놓치기 쉽지만, 조기에 발견해 절제하면 대장암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다이제스티브 디지즈 앤 사이언스'(Digestive Diseases and Sciences) 최근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