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뒤에서 '콩' 가벼운 추돌사고, 부상위험 매우 작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자동차 범퍼에 스크래치가 생길 정도의 가벼운 추돌사고가 났을 때 탑승자의 부상 위험은 매우 작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면 보험사고로 접수된 경상환자의 1인당 치료비는 증가하고 있어 경미사고 환자를 위한 진료 수가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보험연구원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안호영 의원, 정무위원회 고용진 의원은 23일 국회 대강당에서 정책토론회를 열고 경미사고 대인배상의 문제점을 논의했다.

김규현 홍익대 공대 교수는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의 '경미손상 수리기준'에 해당하는 사고에서 탑승자 상해 위험이 있는지를 공학 측면에서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기준의 경미 1·2·3 유형은 부품 표면의 코팅막이나 페인트가 벗겨져 부품 교환 없이 수리할 수 있는 수준의 손상을 말한다.

경미손상 1∼3유형의 후면 추돌사고를 실제 차량으로 시험한 결과 추돌당한 차량의 최대속도변화는 5.8㎞/h, 평균가속도는 1.0g, 최대가속도 2.2g로 측정됐다.

이어 건장한 성인 남성을 태우고 같은 조건으로 이를 재현했더니, 시험 전후 MRI 비교나 전문의 검진에서 의학적 통증은 물론 경직 등 초기증상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김 교수는 전했다.

또 이 정도 사고로 탑승자가 받는 충격은 고속버스를 90분간 탑승하거나 자동차 문이 세게 닫힐 때, 소아용 놀이기구를 탑승했을 때 등 일상생활에서 받는 충격량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시험에서 계측된 정보는 안전범위와 유사하다"며 "경미손상 3유형 이하에서는 탑승자의 상해 위험이 매우 작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 스페인 등에서도 교통사고 부상 여부를 판단하는 데 의학 기준뿐만 아니라 공학 접근을 인정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이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발표에 나선 송윤아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도로·차량 안전기술의 발전으로 교통사고 인적·물적 피해는 가벼워지는데도 경상환자의 1인당 치료비는 증가하고 이는 대인보험금 증가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2017년 경상환자의 1인당 병원치료비와 향후 진료비는 전년보다 각각 8%, 11% 증가했다.

송 연구위원은 "경상 환자는 손상 심도와 상해등급이 같더라도 양·한방 중 어떤 진료를 선택했느냐에 따라 환자 간 대인배상 보험금 격차가 크다"며 "경미사고 환자에 대한 진료수가기준과 양한방 병행 진료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omad@yna.co.kr

 
 
 
16cbd4e94faZsLsag33?dummy=1566544139538
댓글 319내 댓글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
새로운 댓글 3
  • 성격대로살자2시간전

    나이롱환자 축출해서 치료비가 아니라 벌금을 엄청나게 물려야 함

    답글12댓글 찬성하기560댓글 비추천하기14
  • 롬블론1시간전

    이건 보험사 유리한 입장만 나오는 기사죠..사고 나서 범퍼랑 트렁크 갈고나니 감가 300정도 되던데 보험사에선 감가 인정 안되고 .. 엄청큰사고 아니면 격락손해 처리해서 대물 감가 받기가 힘듭니다. 나이롱은 줄이되 차량 감가 보상도 철저하게 시장가로 해주어야합니다.  그러면 당연히 사고 당한 사람도 손해본다는 생각안해서 나이롱 줄어들겠죠..

    답글8댓글 찬성하기397댓글 비추천하기18
  • 별리(別離)2시간전

    자동차끼리 스치기만해도.. 일단 병원행.. 의사는 ct  mri 권유..  돈 안드니 이참에 평소 아팠던곳  MRI촬영 오키!!!   마지막으로 보험사 합의금 두둑히...

    답글10댓글 찬성하기209댓글 비추천하기3
  • Dreammaker1시간전

    그거 아냐? 아픈것도 아닌데.. 기분나쁘게 찌릿찌릿 거리는거.. 당해보지 않으면 몰라.. 콩해도 아프더라..

    답글5댓글 찬성하기89댓글 비추천하기29
  • 이욜르1시간전

    헐 ㅜ 그건아닌거같아요 놀이공원은 내가 부딫힐걸 알고있고 저건 무방비상태에서 갑자기 누가 뒤에서 때리는거랑 같아요

    답글3댓글 찬성하기58댓글 비추천하기7
  • 홍순성1시간전

    그럼 피해자의 부수적인 피해는 다 보상해주는거냐? 왔다갔다 시간 뺏기고 하지 말아야할 사고처리도 해야하고 차량감가며뭐며 정확하게 보상을 해주던지. 차량계약서에 사고시 감가기준대로 감가한다고 써 있는데도 보험사에서는 억울하면 소송걸라던데? 소송걸어도 고객님이 지십니다~ 지금 법이 그래요 억울해도 어쩔수없죠~라든데?

    답글 작성댓글 찬성하기50댓글 비추천하기1
  • alessi1시간전

    잘생각하고 해야한다.. 나도 과다 청구는 반대지만 진짜 지인중에 둘째 임신 8개월째 운전중 뒤에서 콩~ 이 사고 한방으로 아이가 유산됐다. 실제로 산모도 정말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고 놀라지도 않아 연락처도 안받고 그냥 보냈는데 아이가 유산됐다...

    답글2댓글 찬성하기48댓글 비추천하기3
  • 콜오브듀티1시간전

    왜 우리가 보험회사를 위해서 그렇게 해줘야 되는지 설명좀 해봐라. 그렇게 해서 보험회사 수익 많이나면 주주들 배당이나 해주지 우리한테 돈 나눠주나? 아니면 보험금 왕짱 깎아줌?

    답글1댓글 찬성하기42댓글 비추천하기2
  • 김민기1시간전

    나도 당했다. 이런거 이용해먹는 병원 한의원도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