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하루 종일 앉아서 일하는 사람들이라도 정기적으로 운동을 하면 건강에 미치는 폐해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앉아 있는 시간이 긴 사람들은 심장 질환 위험이 높고, 수명이 짧다는 여러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하지만 하루에 30분 이상 꾸준히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오래 앉아 있는 것으로 인해 생기는 건강 상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교 연구팀은 45세 이상의 호주인 14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시작 시점에서 대상자 중 심장 질환이나 암에 걸린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

9년의 연구 기간 동안 87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이중 1600여명은 심장 질환이나 뇌졸중으로 사망했다. 하지만 하루에 30분 이상 보통 강도의 운동을 꾸준히 한 사람들은 사망 위험이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엠마누엘 스타마타키스 박사는 "이번 연구는 걷기나 집안일, 정원 가꾸기 등 보통 강도의 운동을 하루에 30분 이상 꾸준히 한 사람들은 앉아 있는 것으로 인해 생기는 건강상 폐해를 상쇄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연구 시작 시점에서 대상자들의 나이와 체중, 흡연 여부, 식습관 등 건강에 미치는 다른 요인을 고려해도 오래 앉아서 일하는 사람들은 사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사람들도 운동을 꾸준히 하면 위험률이 높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8시간 이상 앉아서 있는 사람들은 하루 30분 정도의 운동으로는 폐해를 완전히 없애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루 8시간 이상 앉아서 생활하고 운동을 전혀 안하는 사람들은 4시간 이하로 앉아 있는 사람들에 비해 사망 위험이 52% 높았다.

연구팀은 "8시간 이상 장시간 앉아 있는 사람들은 하루 30분 보통 강도의 운동으로는 사망 위험을 낮출 수는 있지만 완전히 없앨 수는 없다"며 "이들은 더 강도가 높은 운동을 더 오랜 시간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심장학회의 매튜 마르티네스 박사는 "이번 연구는 조금만 운동을 해도 전혀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운동을 전혀 안하던 사람들이 하루 60분 가까이 운동을 한다는 것은 힘이 들기 때문에 점심시간에 산책을 한다든지, 청소 등의 집안일을 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고 운동량을 차츰 늘려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Sitting Time, Physical Activity, and Risk of Mortality in Adults)는 '저널 오브 디 아메리칸 칼리지 오브 카디올로지(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