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축복받은 할아버지

네이터 2016.05.17 12:38 read.18

축복받은 할아버지 


70세인 할아버지가 건강검진을 받으러 병원에 갔다. 
할아버지는 의사에게 건강 상태는 좋은데 
밤에 화장실을 자주 간다고 했다. 
그리고, , , 이렇게 말했다. 
'의사 양반, 내가 하늘의 축복을 받았나봐요. 
'내 눈이 침침해지는 걸 하느님이 어떻게 아셨는지? 
내가 오줌 누려고 하면 불을 켜주고, 
볼일이 끝나면 불을 꺼주시더란 말이야~!! 
이 말을 들은 의사가 할아버지 부인을 불러 
이렇게 말했다. 
"영감님 검사 결과는 좋은데 
제 맘에 걸리는 이상한 말씀을 하시더군요" 
"밤에 화장실을 사용할 때 
하느님이 불을 켰다 꺼주신다고 말씀하셨어요!" 
그러자, 할머니가 큰 소리로 말했다. 
* 
* 
* 
"이런~ 망할 영감탱이!.. 
또, 냉장고 안에 오줌을 쌌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