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성관계 횟수까지 결정된다? 아침형·저녁형 인간의 진실

 

 

"성생활 차이" 주장도.."건강은 저녁형이 불리"
중앙일보, 아침·저녁형 인간 테스트 11일부터 공개

‘저녁형 인간은 충동적이고 모험을 즐긴다. 아침형 인간은 학업 성적이 좋다.’

아침형 인간과 저녁형 인간 중 어디에 속하는지를 바탕으로 건강상태뿐 아니라 성격까지 예측하는 국내외 연구결과가 많다. 저녁형 인간은 작가·예술가·발명가 등 창의성이 중시되는 직업에 적합하단 주장까지 있다. 중앙일보가 11일부터 선보인 ‘나는 아침형 인간? 저녁형 인간?’ 디지털 스페셜 페이지(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405)에 따르면 저녁형 인간은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형, 저녁형 인간과 관련한 각종 연구 결과를 소개한다.

①유전적으로 정해져 있다?=종달새족(아침형)과 올빼미족(저녁형)은 타고 나는 것이란 주장이 있다. 생활습관이나 직업 등의 이유로 갈릴 수 있지만, 유전적 요인이 크다는 것이다.

 

2003년 영국 서레이대학의 사이먼 아처 교수팀은 생체 시계를 조절하는 데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PER(Period)3’라는 유전자가 아침형, 저녁형에서 차이를 보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영국인 500명의 뺨에서 상피세포를 얻어 유전자 분석을 했더니 아침형에서 이 유전자가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아처 교수는 당시 “유전자의 정확한 기능은 알 수 없다”면서도 “뇌에 들어 있는 생체시계에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 시내의 한 사무실에서 야근하는 직장인들 모습. [연합뉴스]
 
다수의 유전자가 생체리듬을 결정한다는 연구도 있다. 에란 터버 영국 레스터대 유전학부 교수팀은 2015년 초파리의 1만5000여개 유전자 중 0.5%인 80여개의 유전자가 수면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초파리와 사람의 유전자는 70% 가량 같다고 한다.

올 초 미국의 방송 CNN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마이클 위든 영국 엑서터대학교 의대 교수는 그간 알려져 있던 24개의 유전자 외에 351개의 유전적 요인이 자고 깨는 시간에 영향을 준다고 확인했다. CNN은 “뇌와 눈의 망막조직과 관련된 유전자도 포함돼 있었다”고 전했다.

위든은 당시 그러나 “(아침형·저녁형이) 완전히 타고난 것은 아니다”라며 “식단이나 인공 빛에 대한 노출을 포함한 라이프스타일이 ‘크로노타입(chronotype,아침형·저녁형 인간을 결정하는 일주기성 인자)’에 영향을 준다”고 했다.
‘나는 아침형 인간? 저녁형 인간?’ 디지털 스페셜 페이지(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405)를 통해 자신이 어느 형에 해당하는지 알 수 있다. 이에 맞춘 건강정보도 확인 가능하다. *배너를 누르면 바로가로 이동합니다.

②IQ에 영향 준다?=한때 아침형 인간이 성공한다는 말이 유행처럼 돌았다. 부지런하고 성실한 것으로 여겨져서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사람이 항상 유리한 것은 아니란 연구도 있다.

2009년 영국 런던정경대의 진화심리학자 사토시 가나자와 교수팀의 연구가 대표적이다. 미국 청소년 2만745명의 수면패턴과 지능지수(IQ)의 연관성을 분석했더니 저녁형의 IQ가 더 높은 것으로 나왔다. 연구팀은 “인간은 낮에 생활을 위한 일을 하고 밤에 독창적 일을 하며 진화했다. 똑똑한 사람일수록 늦게까지 깨어있도록 발달했다”고 분석했다.

 

 

스페인에서도 비슷한 연구가 있었다. 2013년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 심리학과 연구팀이 12~16세 청소년 887명을 조사한 결과 저녁형 인간이 창의력이나 귀납추리·문제해결 능력 등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연구팀은 “귀납추리는 창의적 아이디어와 연결된다”며 “저녁형 인간이 더 많은 돈을 벌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학업성적은 아침형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학교 수업이 이른 아침에 시작하는데 저녁형은 수면의 질이 낮고 충분히 자지 못하기 때문에 제 실력을 발휘하기 어렵다고 한다.

 

 

③성관계 횟수도 차이난다?=어느 유형이냐에 따라 성생활에 차이를 보인다는 주장도 있다.

2014년 미 시카고대학 연구팀은 저녁형 인간이 성관계 횟수가 상대적으로 많고 미혼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다리오 마에스트리페리 시카고대 교수는 “저녁형은 남녀 모두 아침형과 비교해 싱글이 많고, (이성과의 관계를) 장기간 유지하기보다 단기에 끝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르티솔 호르몬 수치가 높은 것과 관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저녁형 인간 중 남성은 일찍 일어나는 사람보다 성관계 상대가 두 배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런가 하면 슬리포폴리스가 올해 ‘세계 수면의 날(3월 15일)’을 앞두고 여론조사기관 원폴에 의뢰해 미국인 20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아침형 인간이 주당 평균 성관계를 더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저녁형 인간이 상대적으로 수줍음이 많고 미혼일 가능성이 높았다고 한다. 반면 아침형 인간은 결혼을 하고 아이를 가질 확률이 높았으며 성관계에 있어서도 적극적인 특징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④건강은=국내외 연구를 종합해보면 건강 면에서는 저녁형 인간이 좋지 않다. 비만과 우울증 등의 발병률이 높다는 게 대표적이다.

저녁형 인간이라고 건강이 나쁘다고 단정할 수 없지만 수면부족이 건강상 문제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러한 사실들을 의식해 무리하게 수면 패턴을 바꿀 경우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선천적 성향이나 생활환경을 따르면서 본인에게 효과가 좋은 습관을 만들라는 얘기다.
 
[pixabay]
 

이정희 강원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청소년이나 대학생 등 젊은 층에선 올빼미형이 많을 수밖에 없고 나이가 들면서 50대 이후부터 아침형 경향이 우세하다고 알려져 있다”며 “개인의 고유한 생체리듬이나 연령대별 특성에 맞추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민욱·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