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B형 간염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간암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B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됐더라도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꾸준히 받으면 발병 위험을 크게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B형간염 1차 치료에 흔히 사용되는 두 가지 항바이러스제를 비교했을 때 약제별 효과 차이는 없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장정원 교수, 부천성모병원 이승원 교수, 인천성모병원 권정현 교수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세 곳 병원에서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은 3천22명의 만성 B형간염 환자를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환자들에게는 B형간염 1차 치료제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먹는 항바이러스제 '비리어드'(성분명 테노포비르)와 '바라쿠르드'(성분명 엔테카비르)가 각각 처방됐다.

그 결과 흔히 간암으로 불리는 간세포암 발생률은 4.4%, 간이식과 사망은 1.9%에서 발생했다.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은 환자는 복수, 정맥류 출혈, 간 기능 부전 등 간 관련 합병증으로 사망할 확률이 0.3%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비리어드와 바라쿠르드를 복용한 환자군의 차이는 관찰되지 않았다. 간세포암과 사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바이러스 억제와 간 수치 정상화에 있어 두 약제가 차이가 없었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B형간염에 항바이러스제를 처방 시 간세포암 발생, 간이식, 사망률을 낮춘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으나 치료제 간 효과 차이는 명확하지 않았었다"며 "이번 연구로 1차 약제로 추천되는 어떤 약을 처방받아도 임상적 결과는 같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영국 위장병학회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거트(Gut) 10월호에 실렸다.

jandi@yna.co.kr

 

 

 

완치 약이 빨리 출시 되었음..

 

답글 작성댓글 찬성하기111댓글 비추천하기0

 

  • 코만도49분전

    확실히 약의 효능은 괜찮은 것 같은데 가격이 꽤 비쌉니다(평균 1개월치:6만원정도 그리고 간수치 검사 비용:15만원(3~6개월씩 1회 검사 필요)

     

    답글 작성댓글 찬성하기34댓글 비추천하기0
  • 김도령50분전

     

    바라크루드에서 내성 생기면 비리어드로 치환하여 복용합니다. 성분의 차는 없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10년이상 복용하고 있고 효과는 절대신뢰입니다.

     

     

    답글2댓글 찬성하기37댓글 비추천하기0
  • C H O19분전

    저도 복용하고있읍니다.빨리 우리나라 박사님들도연구많이해서 신약개발해주세요.한3년전쯤만해도 많이 비싸습니다 지금도 만만치 않치만요.아마 케나다에서 만드는 약이구요.유한양행에서 수입 판매 하는걸로 알고있습니다.만성B형 간염을 않고있는 모든분들 힘내시고 파이팅 합시다.

     

     

     

    답글 작성댓글 찬성하기14댓글 비추천하기0
  • Blaze Of glory38분전

    간염있는분득 꼭 치료 받으세요. 냅두면 큰일납니다

 

 

https://news.v.daum.net/v/20191119110350416

 

약 11년 전 고주파 간암시술받고 수치가 높아서 바라크루드 계속복용하는데 매우 효과가 좋습니다, 한번도 재발없고 간기능수치도 정상이고 바이러스 균이 발견된 일 없습니다.

 

 

 

약값이 비싸긴해요 지금은 마니내렸지만 보험이 적용되도 3개월치 15만원. 6갤에 한번 간초음파.피검사. 1년에 한번간섬유화검사.. 30에서60은 드네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