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강남세브란스병원, 1천175명 분석.."심혈관질환 조기진단에 활용"

동맥경화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간단한 혈액 검사로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를 예측할 수 있는 가능성을 국내 연구진이 제시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박종숙·안철우·박가희 교수 연구팀은 혈액 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으면 동맥경화 진행 위험이 크다고 29일 밝혔다.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위해 2회 이상 심장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를 받은 수검자 1천175명을 대상으로 관상동맥 석회화 변화 정도와 혈액 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를 분석했다.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에 따라 대상자를 3그룹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을수록 첫 CT 검사 당시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평균 4.2년 추적 검사 결과, 312명(27%)이 관상동맥 석회화가 진행됐고, 이들의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수가 낮은 그룹이 69명(17.6%), 중간그룹이 100명(25.6%), 지수가 높은 그룹이 143명(36.5%)으로 석회화 진행에 차이를 보였다.

또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에 따른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 위험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은 경우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 위험이 비교군보다 1.8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종숙 교수는 "관상동맥 석회화는 동맥경화 위험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지표지만 CT 검사를 통해서만 알 수 있기 때문에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든다"며 "반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알 수 있어 심혈관질환 위험군을 선별하고 조기 진단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e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