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연세의대, 177만명 분석 결과.."합병증 예방에 노력해야"

건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대표적인 만성염증성 피부질환인 건선 환자들은 위암과 심혈관계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의대 피부과학교실 이민걸·김태균 교수팀과 보건대학원 예방의학교실 지선하·정금지 교수팀은 한국인 암 예방 연구(The Korean Cancer Prevention Study) 코호트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177만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연구 대상자는 1997~2015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들 중 종양 발생 또는 동맥경화성 심혈관계질환을 진단받은 적이 없는 사람들이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건선환자(5천788명)와 건선을 앓지 않는 대조군(176만7천998명)을 구분하고 종양 발생 위험도를 비교했다.

그 결과 건선환자군에서 종양 발생 위험도가 1.0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위암의 경우 1.31배 높았다.

또 건선환자군에서는 동맥경화성 심혈관계질환 위험도 1.1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건선 질환이 심해 전신치료를 받는 환자들의 심근경색 발생률은 남성의 경우 2.09배, 여성 3.23배 더 높았다.

뇌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은 여성 건선환자군에서만 발생 위험도가 2.02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위험도가 의미 있게 증가하지는 않았다.

이 교수는 "서양인 건선환자에게 종양과 허혈성 심혈관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점은 이미 보고가 됐다"며 "이번 연구 논문은 한국인을 비롯한 동양인에게도 건선이 종양과 심혈관질환 발생률을 높이는 독립적인 위험인자라는 사실을 밝혔다는 데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한국인 건선환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합병증 조기발견 및 예방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피부과학회지'(Journal of European Academy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와 '일본피부과학회지'(Journal of Dermatology)에 각각 게재됐다.

이민걸·지선하·김태균·정금지 연세의대 교수(왼쪽부터) [연세의대 제공]

 

 

 

스테로이드 부작용 아닌가? 건선 치료에는 스테로이드 약품이 많이 쓰이는데 심혈관 부작용은 대표적인 스테로이드의 부작용임 전신에 건선이 있어서 전신치료를 받는 사람이 심근경색 발생률이 많이 올라가는 것만 봐도 스테로이드의 영향을 빼놓고 볼 수는 없을 것 같음 건선 환자이나 치료를 따로 받지 않는 환자군과의 대조도 필요해 보임

답글 작성댓글 찬성하기0댓글 비추천하기0
  • 미미6분전

    건선잇음 육식 끊어야해요.

    답글 작성댓글 찬성하기0댓글 비추천하기0
  • 우담바라8분전

    건선으로 전신치료를 받은 환자들이 심근경색 발병률이 2배가 된다는 말은 약물로 인한 부작용도 상당하지 않나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