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치주질환, 뇌졸중과 관계있다"

한성간 입력 2020.02.14. 09:41 댓글 105
자동요약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치아 주위 조직에 염증이 생기는 치주질환(gum disease)이 뇌졸중과 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수비크 센 박사 연구팀은 치주염이 뇌경색 및 뇌 동맥경화와 연관이 있다는 2편의 연구논문을 19일부터 21일까지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미국 뇌졸중학회(American Stroke Association)의 2020 국제 뇌졸중 학술회의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헬스데이 뉴스가 13일 보도했다.

이 중 한 연구는 2015~2017년 사이에 뇌졸중을 겪은 남녀 환자 265명(평균연령 64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중 치주질환이 있는 사람은 뇌의 대동맥 경화에 의한 뇌경색 위험이 치주질환이 없는 사람에 비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시력, 균형, 공조(coordination) 등 신체의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는 뇌 뒤쪽 부위 동맥 경화에 의한 뇌경색 위험이 3배 높았다.

전체적으로 치주질환은 주로 뇌 내의 큰 동맥 혈전에 의한 뇌경색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연구는 뇌졸중을 겪은 일이 없는 남녀 1천145명(평균연령 76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뇌 MRI 검사 결과 이들 중 10%가 뇌 동맥이 50% 이상 막힌 심한 뇌 동맥경화로 밝혀졌다.

전체적으로 치주질환이 있는 사람은 치주질환이 없는 사람에 비해 보통 내지 심한 뇌 동맥경화 위험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 고혈압, 고지혈증 등 다른 위험요인을 고려했을 때 치주질환이 있는 사람은 심한 뇌 동맥경화 위험이 2.4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치주질환은 치주염을 일으키는 원인균인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Porphyromonas Gingivalis)에 의해 발생한다.

이 박테리아가 혈관으로 들어가면 면역체계의 반응으로 염증이 발생하면서 혈전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치주염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skhan@yna.co.kr

 

 

 

친정어머니 93세 이가 썩은것 하나없고 부러진어금니만 두개 있어 씌웠다.젊은때부터 입염증때문에 고생했는데 어느순간 좋아져서 지금은 건강하다.알고보니 잇몸염증을 관리를 잘하셨다.저녁에 자기직전 이를 꼼곰하니 잘닦더라 피가나고 고름이나면 손으로 문질러 맛사지하듯 하고 꼼꼼하니 치를 닦는다 입을 벌려 입안이를 꼼곰히 닦아야 한다.나도 그렇게 해봤더니 정말 깨끗해 졌다 염증도 없어지고 치과에 갔더니 이과 깨긋해서 스캐링 할필요도 없다고 한다.하루 세번 이렇게 닦으면 이가 시릴것 같아 저녁 한번만 열심히 닦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