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helters

미니 뇌졸중은 20~30%가 석 달 이내 뇌졸중으로 이어진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병으로 바로 사망에 이르거나 심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는 중증질환이다. 특히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에 뇌혈관이 수축하면서 발생 위험이 커진다. 따라서 뇌졸중이 심각하게 나타나기 전 '미니 뇌졸중' 증상을 놓치지 않는 게 중요하다. 이를 대수롭지 않게 넘기면 머지않아 중증 뇌졸중이 불시에 발생할 수 있다.

 

미니 뇌졸중은 일시적으로 뇌혈관이 막혔다가 풀려 나타난다. 팔다리가 둔해지거나 마비가 찾아오고, 발음이 어눌해지고, 갑자기 앞이 보이지 않는 등의 증상이 발생했다가 24시간 이내에 사라진다. 정확한 의학적 명칭은 '일과성뇌허혈발작'이다. 이는 뇌졸중이 발생하기 전 전조증상 같은 질병으로, 환자의 20~30%가 석 달 이내에 뇌졸중을 겪는다. 하지만 증상이 오래 지속되지 않아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게 문제가 된다. 문제가 된 혈관은 언제든지 또 막힐 수 있어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증상이 전혀 없기도 하다. 뇌혈관이 막힌 부위가 작거나, 뇌에서 활동이 적은 부위에 손상이 발생했다면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열공경색, 백색질변성, 미세뇌출혈 등의 소혈관질환, 뇌혈관벽 일부가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 모야모야병을 포함한 뇌동맥 협착이다. 최근 소규모 연구에서 백색질변성, 미세뇌출혈 등의 소혈관질환도 실제 뇌졸중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보고가 있다.

 

따라서 평소 증상이 없어도 뇌졸중 고위험군이거나, 미니 뇌졸중을 경험한 사람은 의사에게 진료받아보는 게 좋다.병원에서는 뇌CT·경동맥초음파 등으로 뇌혈관 상태를 확인한다. 일과성뇌허혈발작으로 진단되면 일반 뇌졸중과 동일한 치료를 한다. 일차적으로 아스피린·클로피도그렐 등 항혈소판제를 처방해 혈액의 점성을 낮춰 잘 흐르게 한다. 원인에 따라 심장 문제라면 와파린·항응고제를, 경동맥협착증이 원인일 때는 스텐트나 내막절제술을 할 수 있다.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과 함께 평소 튀김, 육류 등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채소나 과일, 등푸른생선을 충분히 먹는 게 좋다.

 

댓글 수정

 

뇌졸중 전조증세를 먼저 알고 계셔야해요 올 3월 1박 2일만에 퇴원한 사람 경험입니다 한달정도전에 팔에 힘이없어져요 장난 삼아 이거봐라 신기하네했어요 오른팔을 왼팔로 잡고 수평으로하다 놓으면 힘이 전혀 안들어가고 그냥 툭 떨어져요 이런 증세후 오전에 집청소후 살짝 어지럽기에 강아지랑 산책하련던중 말을 하는데 꼬부라지는거예요 아들이 보고 바로 응급실로.. 의사왈 럭키하다했어요 병원온 순간 뇌졸증으로 인해 후휴증 발생요 시간이 중요합니다 이상하다 생각되면 바로 병원으로요

 

댓글 수정

 

물체가 두개로 겹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났다 사라졌다 하기도 합니다.

울엄마도 지금 병원계세요 몇달전부터 어지럽다했는데 전초증상이었더라구 말이어눌하거나 앞이 갑자기 캄캄한일이 있다면 바로 병원가야합니다

 

댓글 수정

 

팔다리 힘없고, 입에 침 흘리고, 말이 안나오면 무조건 119불러서 종합병원 응급실로 가세요~~

 

물체가 두개로 겹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났다 사라졌다 하기도 합니다.

 

우리 아버지의 경우엔 속이 메스꺼워 바로 병원으로 가셔서 극초기에 큰일 없이 대처가 가능했어요

 

저도 미니뇌졸증도 세번경험하고 그냥 검사해보자싶어서검사하니 진짜 뇌혈관이 두가닥이 80프로막혀서 그대로 입원하고 의사가 벌벌떨며 젊은사람이 자기발로 똑바로걸어와서검사하자할때 예민하구나생각했는데 이렇게 많이 막힌게 두가닥인데 멀쩡해서 너무 놀랐다하더구요. 무조건 병원가세요 난 다이어트 한다고 저혈당인줄알고 세번이나경험했어요.진짜 팔다리힘빠지고 아득해지고 한 삼십초 말안나왔어요 그리고는 금방 신기하게 멀쩡하고요. 지금 약평생먹지만 멀쩡하니 잘다니고있답니다

 

본인도 모르게 다리가 절더군요. 발음이 꼬입니다. 한쪽 손끝부터 감각이 무뎌집니다. 2달입원하고 6개월 정도 통원 하고 사회에 복귀하여 지금은 타인이 모를정도로 휴유증이 없는 분과 같이 일하고 있습니다. 쭉 과정을 지켜봐서 잘압니다.(재활 피나게 햇습니다 ㅠ) 증상 발생시 가장 중요한건 시간 입니다. 큰병원 응급실가면 즉시 대응 해줍니다. 잊지마세요...시간 입니다. 그리고 담배와 혈압, 당뇨 가 최대의 원인 입니다.

 

저희 어머니도 새벽에 물드시려고 일어나셨는데 물이 막 감각없이 턱으로 흐르면서 팔도 툭 힘없이 떨어지고 갑자기 말투가 어눌하게 슬로모션 틀어놓은것 처럼 그리 되셔서 새벽에 급히 바로 병원가셨는데 정말 운좋게 스쳐지나갔다고 하더래요 그래서 아스피린 드시고 계세요 3개월 정도 드시면 괜찮다고 하는데 걱정은 놓지않고 있어요 모든분들 음식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https://news.v.daum.net/v/20191124072524831